Investors & Media

보도자료

HomeInvestors & Media보도자료

에이비엘바이오, ABL001 임상 1b상 성공... “병용투여 시 안전성 및 유효성 확인”
2022-03-29ablbio

- ABL001과 파클리탁셀 병용군에서 부분관해 확인

- 미충족 수요가 높은 담도암 및 췌장암에서 새로운 치료 옵션으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

 

2022년 3월 29일 – 이중항체 전문기업 에이비엘바이오(대표 이상훈)는 이중항체 면역항암제 ABL001(CTX-009/TR009/ES104/NOV1501)의 국내 임상 1b상을 마무리하고, 이를 분석한 중간 결과보고서를 발표했다고 29일 밝혔다. 해당 임상은 서울대학교병원,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을 포함한 3개 기관에서 이뤄졌다.

 

이번 국내 임상 1b상은 진행성‧전이성 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ABL001과 화학항암제 이리노테칸(Irinotecan) 및 파클리탁셀(Paclitaxel)을 각각 병용 투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. 임상 1b상을 통해 에이비엘바이오는 ABL001 병용요법의 안전성 및 내약성을 평가하고, 이를 기반으로 최대 내약용량(Maximum Tolerated Dose, MTD) 및 임상 2상의 권장용량(Recommended Phase 2 Dose, RP2D)을 결정했다.

 

임상 1b상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, ABL001 10mg/kg과 12.5mg/kg을 각각 이리노테칸 및 파클리탁셀과 병용투여 시 용량제한독성(Dose limiting toxicity, DLT)이나 향후 임상 진행에 있어 문제가 될 만한 안전성 이슈가 확인되지 않았다. 또한, ABL001과 파클리탁셀 병용군(9명)에서 담도암 환자 2명과 췌장암 환자 1명, 총 3명의 부분관해(Confirmed PR)가 보고돼 담도암과 췌장암 환자 대상 치료제로서의 가능성도 확인되었다.

 

ABL001 임상 1b상에서 확인된 안전성 및 유효성을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, ABL001 10mg/kg과 파클리탁셀 병용요법을 담도암 환자 대상 임상시험의 RP2D로 결정하였다.

 

에이비엘바이오 이상훈 대표는 “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 1b상에서 ABL001 병용요법의 안전성과 담도암 및 췌장암 환자 대상 유효성을 확인하게 돼 고무적”이라며, “향후 ABL001이 적절한 치료요법이 부재해 미충족 수요가 높은 담도암 및 췌장암에서 새로운 치료 옵션으로 공고히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”고 말했다.

 

ABL001은 VEGF(Vascular Endothelial Growth Factor A)와 DLL4(Delta-Like Ligand 4)를 동시에 표적함으로써 암 조직 내 신생혈관 생성을 억제해 암을 사멸 시키는 작용 기전을 가진 이중항체다. 이중항체로는 최초로 국내 임상에 진입했다. 현재 미국과 한국에서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며, 중국에서도 임상 1/2상이 진행되고 있다.

 

ABL001은 상장 전 기술 이전돼 현재 나스닥 상장사 콤패스 테라퓨틱스(Compass Therapeutics)가 한국을 제외한 전세계 권리를 보유하고 있으며, 콤패스 테라퓨틱스가 보유한 한국 제외 전세계 권리 중 중국 권리는 다시 엘피사이언스(Elpiscience)로 이전됐다. ABL001의 한국 내 권리는 한독이 보유하고 있다. 한독은 담도암 환자 대상 국내 2상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으며, 미국 내 2상 임상시험 확대 진행에 대해 콤패스 테라퓨틱스와 협력하고 있다.

 

한편, 에이비엘바이오는 퇴행성뇌질환 신약으로 BBB 셔틀 플랫폼 그랩바디-B와 ABL301 등 그랩바디-B를 활용한 파이프라인을 개발 중이다. 면역항암제 분야에서는 그랩바디-T와 그랩바디-I를 기반으로 한 파이프라인을 개발하고 있다. 그랩바디-T가 적용된 ABL503과 ABL111은 미국에서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며, ABL105는 올해 그리고 ABL101과 ABL103은 2023년 임상 1상에 진입할 전망이다. 그랩바디-I 기반 ABL501은 국내에서 임상 1상이 진행되고 있다.

 

목록
이전글
[서울경제]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 "900억 계약금 수령…추가 기술수출 자신있죠"
다음글
[디지털투데이] [디투 초대석] “사노피가 인정한 플랫폼으로 추가 기술수출 도전”